현대장례식장

이용문의상담전화

3일장

 

예절

 

    남성

검정색 양복이 원칙이다.

갑자기 통지를 받았거나 미처 검정색 양복이 준비되지 못한 경우 감색이나 회색도 실례가 되지 않는다.

와이셔츠는 반드시 흰색으로 넥타이, 양말, 구두는 검정색으로 한다.

 

    여성

검정색 상의에 검정색 스커트를 입는 것이 가장 무난하다.

주름치마는 폭이 넓어서 앉아도 신경이 쓰이지 않아 편리하다.

검정색 구두에 무늬가 없는 검정색 스타킹이 좋다.

그밖에 장갑이나 핸드백도 검정색으로 통일시키고, 또한 되도록 색채화장은 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조문절차

 

1. 상가(빈소)에 도착하면 문밖에서 외투나 모자 등을 미리 벗어 든다.

 

2. 상제에게 가볍게 목례를 하고 영정 앞에 무릎을 꿇고 앉는다.

 

3. 분향 방법은 향나무를 깎는 나무향일 경우 오른손으로 향을 집어 향로불 위에 놓는데 이때 왼손으로 오른손을 바친다.

   선향(線香,대향)일 경우 하나나 둘을 집어 춧불에 불을 붙인 다음 손가락으로 가만히 잡아서 끄던가 왼손으로 가볍게 흔들어 끄고

   절대 입으로 불면 안 된다.

   다음으로 두손으로 공손히 향로에 꽂는데 선향은 하나로 충분하나 여러개일 경우 반드시 하나씩 꽂아야 한다.

 

4. 영좌 앞에 일어서서 잠깐 묵념 후 두번 절한다.

 

5. 영좌에서 물러나 상제에게 절한다. 이때 상제도 같이 절한다. 종교에 따라 절을 하지 않는 경우는 정중히 고개를 숙여 표해도 된다.

 

6. 평소 안면이 있는 경우라며 상제에게 조문 인사말을 건네는데 이때에는 낮은 목소리로 짧게 위로의 말을 하되 고인과 관련된

   이것저것 질문을 하는 것은 좋지 않다.

 

7.조문이 끝나고 물러나올 때에는 두세 걸음 뒤로 물러나 뒤, 몸을 돌려 나오는 것이 예의이다.

 

 

조문안내

 

    상제에게 하는 조문인사

문사 시에는 고인에게 재배하고 상주에게 절한 후 아무 말도 않고 물러나오는 것이 일반적이며 전통적인 예의이기도 한다.

상을 당한 사람을 가장 극진히 위로해야 할 자리이지만 그 어떤 말도 상을 당한 사람에게는 위로가 될 수 없다는 뜻이며 오히려

아무 말도 하지 않는 것이 더 깊은 조의를 표하는 것이 된다. 마찬가지로 문사을 받는 상주 역시 말을 하지 않는 것을 모범으로

여기며, 더욱이 상주는 죄인이므로 말을 해서는 안된는 것이 전통적인 관습이다. 그러나 실제 문상의 말은 문상객과 상주의 나이,

평소의 천소관계 등, 상황에 따라 적절하게 건네는 것이 합리적이다.

격식이나 형식을 차린 표현보다 따뜻하고 진지한 위로 한마디를 미리 문상 전에 준비하는 것이 좋다. 상주도 '고맙습니다.' , '뭐라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등으로 문상에 대한 감사를 표한다.

 

 

 

    조문시 인사말

· 상제의 부모인 경우

"환중이시라는 소식을 듣고도 찾아뵈옵지 못하여 죄송하기가 한이 없습니다."

인사말 다음에는 장일과 장사를 묻는데

"장사모실 곳도 정하셨습니까?" 정도로 한다.

 

· 상제의 조부모인 경우

조부모 상이라도 승중이면 부모상의 인사 내용과 같다.

"조부님께서 돌아가셔서 얼마나 애통하십니까?"

 

· 상제의 아내의 경우

"영부인 상을 당하시여 얼마나 비통하십니까?"

 

· 상제의 형제인 경우

"백씨(동생이면 계씨)상을 당하시어 얼마나 비통하십니까?"

 

· 아들이 죽었을 때 그 부모에게

"이런 참변이 어디에 있습니까. 얼마나 비동하십니까?"

 

 

 

 

병원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찾아오시는길
 의료법인 무진의료재단 408-82-13874    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중앙로 8   이사장. 이정아
 대표번호. 061-370-7000(요양병원)  061-371-0117(요양원)  061-370-7070(암치료센터)   현대장례식장(061-370-4444)  
 E-mail. mujin2005@hanmail.net 
Copyright 2016. 화순현대요양병원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접속